- 윤승운 화백


  일자무식 까막눈 고을에서 들려 주는 훈장 선생님의 진기한 한문이야기
  까막눈 꼬마들이 어떻게 옛 이야기속에서 글을 깨치는지 볼까요!


이미지 제목 등록일 조회수
제49회 : 쉬파리 선비 - [마지막편]2014-08-181531
제48회 : 측은지심(惻隱之心)2014-08-131165
제47회 : 장승과 탈(?)2014-08-11892
제46회 : 국사무쌍(國士無双)2014-08-06917
제45회 : 무위이화(無爲而化)2014-08-041052
제44회 : 어른이 없는 집안2014-07-30858
제43회 : 신상구2014-07-28796
제42회 : 학질엔 글이 특효약2014-07-23778
제41회 : "이랴" 하면 소가 가는 까닭2014-07-21844
제40회 : 천하명지관2014-07-16825
제39회 : 군자와소인.2014-07-141164
제38회 : 오두미.2014-07-09917
제37회 : 작은 재주라도 쓸모가 있다.2014-07-07954
제36회 : 백번 읽으면 저절로 그 뜻을 알게 된다.2014-07-02957
제35회 : 나쁜게 꼭 나쁜것은 아니다2014-06-30884
제34회 : 재주 많은 동방삭2014-06-25822
제33회 : 만장풍습2014-06-23867
제32회 : 글자로 점을 치다2014-06-18908
제31회 : 하늘과 땅이 흔들린다.2014-06-16857
제30회 : 열심히 일하면 좋은 세상이 온다2014-06-11829
제29회 : 어진 부모 밑에 어진 자식 난다.2014-06-09821
제28회 : 효자 자로 효녀 조아2014-06-04807
제27회 : 일곱 걸음 걸음 동안 지은시2014-06-02802
제26회 : 진짜 같아 보이지만 가짜인 것2014-05-28837
제25회 : 호랑이를 잡은 녹림객2014-05-26825
제24회 : 명필이 되려면 노력이 필요하다2014-05-22861
제23회 : 쪽에서 나온 물감이 쪽빛보다 푸르다2014-05-19877
제22회 : 보람없는 일을 자랑스럽게하다2014-05-14826
제21회 : 도끼를 갈아 바늘을 만든다2014-05-121000
제20회 : 풀을 엮어서 은혜를 갚다2014-05-07962
제19회 : 죽림칠현 이야기2014-04-301020
제18회 : 질경이리도 못 고치는 병2014-04-28844
제17회 : 서로를 알아주는 벗2014-04-23870
제16회 : 어리석은 송나라 사람2014-04-21982
제15회 : 봄은 왔지만 봄 같은 봄이 아니다.2014-04-16863
제14회 : 발없는 곰, 귀없는 개2014-04-14925
제13회 : 언재호야는 어느 세상에 읽을까2014-04-09947
제12회 : 나무 위에서 고기잡기2014-04-07893
제11회 : 호랑이 잡기2014-04-02913
제10회 : 대들보 위의 도둑2014-03-311010
제9회 : 백전백승의 전법2014-03-261040
제8회 : 극기훈련으로 심성을 키우다2014-03-24957
제7회 : 바위에 깊이 박힌 화살2014-03-191003
제6회 : 가혹한 정치는 호랑이보다 무섭다2014-03-171215
제5회 : 왜 배워야 할까?2014-03-121542
제4회 : 용문에 오르다(登龍門)2014-03-101319
제3회 : 글방에 모인 학동들2014-03-031301
제2회 : 배움에는 때가 있다2014-03-031741
제1회 : 까막골에 글방열다2014-03-034941